전산이야기

1. 형편없는 UI: ActiveX, RIA, AJAX 등의 지원 없이 인터넷 게시판 수준의 HTML 그리드 사용으로
   리얼타임에 정렬, 컬럼(셀) 크기 수정, 컬럼 위치 변경등 불가하여 현업 및 임원의 원성을 듣게 된다.

2. 느려터진 속도: DBMS에 Query를 직접 전달 할 수 없는 구조로 되어 있어 총계를 내기 위하여
   Client PC에서 SUM = SUB + 값 과 같이 라인의 합을 직접 계산해야 한다. 2세대 코볼 프로그래밍에 가깝다.
   다량의 자료 조회시 엄청나게 느린 속도가 나온다.

3. 64비트 미지원: 때가 어느 때인데 32비트 서버만 지원한다.

4. 국내 환경이 고려 되지 않은 회계: 국내 표준 제무재표 양식(제조원가명세서, 손익계산서등)을 지원하지 않는다.
   원가산정이 엄청 나게 어렵고 실무에서 쓰기에 부적절 하다.

5. 유지보수 어려움: 개발 툴의 제한으로 인하여 소스분석이 용이 하지 않다. 특정 변수를 Find로 찾을 방법이 없다.
   소스를 프린터해서 찾아야 한다. 또한 신규 및 수정한 프로그램을 운영 서버에 적용하기 까지 무수한 단계를 거쳐야
   한다. 이를 지원 하기 위하여 가뜩이나 부족한 전산실 IT요원 수를 더 늘려야 된다.

6. 시스템 구성요소의 복잡성: JAS서버, Deploy서버, ERP서버등 복잡한 구성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로딩 되는 서비스
   순서에 민감하여 모든 서비스가 활성화 되어 있는데도 ERP 접속이 안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또한 배포한 프로그램이 실시간으로 반영 되지 않는다. 얼마나 지나야 현업 사용가능한지는 알 수 없으며
   강제로 반영되게 하려면 별도의 과정을 또 거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7. 인쇄(프린터출력)의 복잡성: JDE는 모든 인쇄시 PDF로 1차 변환하여 이를 출력 해야 한다. PDF 전환까지의 과정이
   너무 복잡하다. 또 PC 환경에 따라 인쇄가 아예 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만약 JDE 도입을 고려하는 업체가 있다면 위 문제점들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또한 컨설팅 및 개발업체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JDE로 먹고사는 회사가 국내에 그렇게 많지 않기에 단순히

구축 레퍼런스 숫자만  보지 말고, 반드시 도입업체에 문의 하여 평가를 듣고 판단할 것을 제안한다.

시장에는 질이 좋지 않은 업체가 있다.

(위 내용은 JDE 8.12 웹버전 기준이며, 자사 구축경험 범위 내에서 기술 한 것임. 타사는 다를 수 있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IT업체선정의 중요성  (0) 2011.02.10
역시 오너...  (0) 2010.04.28
JD Edwards의 문제점  (4) 2010.04.09
솔개가 70년을 살수있는 이유  (2) 2010.04.02
조용필과 위대한탄생  (0) 2010.04.02
엎질러진 물  (3) 2010.03.31

Comment +4

  • 정말 이 정도 인가요?
    그래도, JDE인데요... 영원한 제국 오라클을 상대로 먹튀를 한거란 말인가요?
    이건 또 뭔 일이냐 말입니다.
    좋은 사례가 아니고 좋지 않은 사례가 왜 이렇게 많은지요?
    그래도, 좋은게 있겠죠. 외산 ERP에서 이야기 하는 그 best practice 없던가요?
    그게 궁금하네요...
    JED라면 제약 업계에는 잘 맞는다는 ERP아니던가요?

  • 제약용 ERP가 아니라 제약이 많은 ERP가 정확 하죠 ^^

    비건한 예로 제약사의 기본인 Batch Size BOM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원단위 BOM만 가능 합니다.

  • 2013.12.03 18:2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