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산이야기



어제 Wunderlist 에서 메일이 왔었다. 제작사 '젝스분더킨더(6Wunderkinder)'와 Microsoft 사 간의 M&A 소식 이었다.

GTD 를 위해서 Wunderlist 를 사용하고 있는 입장에서, 해당 앱이 MS로 인수 되었다는 소식은 꽤 놀라웠다.


MS는 이전에도 캘린더 앱 제작사인 '선라이즈(Sunrise)' 및 이메일 클라이언트 제작사인 '어컴플리(Acompli)'를 인수한 바 있는데, 젝스분더킨더와 마찬가지로 플랫폼에 무관한 특히 모바일에 강점을 보이는 업체들이다.


아직은 모바일 시장에서 취약한 MS 로서는 필요한 솔루션과 기술을 하나하나씩 사 들이고 있는 모양이다.

이를 통해 단기적으로 iOS, Android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점진적으로 모바일 플랫폼에서의 Windows  및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경쟁력을 높히려는 전략인 것 같다.


이를 보면서 느끼는 점은 MS가 인원이 없고, 돈이 없고, 기술이 없어서 해당 솔루션을 직접 개발 안하고 사 들이겠는 가 하는 것이다. 세계적인 굴지의 소프트웨어 회사 조차 , 가지고 있지 못한 솔루션을 자체개발 보다는 필요한 외부 업체를 인수 하는 형태를 취하는 이유는 전문성 이다. 해당 부분에 베스트 업체는 그 동안 그 분야에서 깊이 있는 기술력과 노우하우를 쌓아 놓았을 텐데 이를 아무리 MS라도 단기간에 그 수준으로 따라 잡기에는 역부족 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물며 몇명 되지도 않은 인원으로 그것도 생산성이 떨어지는 환경에서, ERP 수준의 기업용 소프트웨어를 향후 미래를 위해서(?) 자체적으로 개발 하겠다는 취지에 대하여 나는 아직도 이해를 못 하겠다. 지금으로서는 일정을 준수 할 수 있을지 조차 의문 스럽지만, 억지로 오픈 했다고 치더라도 어마어마한 오류와 기능 누락 으로 인하여 또 다시 개발자 들은 죽도록 야근을 해야 될 것이다. 교육이 백년지대계 라면 기업의 IT는 적어도 십년지대계는 되어야 한다. 그런데 입사 10년동안 ERP를 4번째 개발 및 구축을 하고 있으니 이게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고 있는 지 모르겠다.


계열사를 거느린 그룹 수준의 회사 전산실은 더 이상 자체적인 ERP 개발이나 유지보수가 주업무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매출 300억 이하의 단일 회사에서는 딱 좋은 모델 일 수 있지만 전체 그룹 매출이 2~3천억이 되는 상황에서 아직도 예전 처럼 데이터를 입력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재고를 맞추고, 결산 때 마다 금액이 맞니 안 맞니 하는 방식의 전산실로는 경쟁력이 없다. 그러한 기간 업무용 프로그램은 전문적으로 만들어진 솔루션과 회사에 맡기면 된다. 그리고 계속해서 고도화 작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인력배치를 하고 관리를 하면 된다. 이제 전산실의 역할은 십수년간 쌓여진 그 동안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취합해서 그 속에서 의미 있는 정보 즉, 영업, 마케팅, 생산, 원가등에 대한 의사결정, 예측, 패턴, 그리고 리스크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정보를 뽑아 낼 수 있도록 기술력을 집중 해야 한다. 그것이 최근의 빅데이터 분석이 가고자 하는 방향과도 일치 하는 것이다. 이제는 현업 뒤치닥 거리를 하는 IT 가 아니라 정보기술을 넘어 정보전략으로 가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지금의 상황은 여전히 10년 전과 하나도 달라 진 것이 없는 상태라 찹찹한 심경을 이루 말할 수 없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린트 한 장 하자고...  (0) 2019.01.24
델파이의 상승세  (2) 2017.03.10
Microsoft 사의 Wunderlist 인수를 보며  (0) 2015.06.04
IT업체선정의 중요성  (0) 2011.02.10
역시 오너...  (0) 2010.04.28
JD Edwards의 문제점  (4) 2010.04.09

Comment +0